• 최종편집 2018-11-14(일)
댓글 0
  • 카카오스토리
  • 네이버밴드
  • 페이스북
  • 트위터
  • 구글플러스
기사입력 : 2018.10.11 13:31
  • 프린터
  • 이메일
  • 스크랩
  • 글자크게
  • 글자작게
MDA2LUlNR181Mzk2.jpg
 
MDIzLUlNR181ODY4.jpg
 
MDI3LUlNR181OTY5.jpg
 

김종 문체부 제2차관이 새해 첫 주인 5일, 2018 평창동계올림픽 빙상종목 경기가 열리는 신설 경기장 6개소 및 개·폐회식장의 건립 현황을 점검하고 앞으로 1개월 남짓 남은 사전점검대회(테스트이벤트)의 준비를 독려하기 위해 정선 알파인경기장의 건설 현장을 방문했다.

김 차관은 빙상경기장 건설 현장을 직접 둘러본 후 “빙상종목은 전통적으로 우리 메달밭인 만큼 개최국의 이점을 최대한 살리기 위해 올해 11월까지 코스를 우선 완공하고, 우리 국가대표 선수들의 사전적응 훈련을 적극적으로 지원해 주길 바란다.”라며 당부의 말을 전했다.
본 기사는 인터넷뉴스신문 홈페이지 데모페이지 입니다.
등록된 기사는 테스트용이며 비회원이 복사한 자료일 수 도 있습니다.

전체댓글 0

  • 27505
비밀번호 :
메일보내기닫기
기사제목
평창올림픽 경기장, 준비 상황 점검 나서
보내는 분 이메일
받는 분 이메일